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국제 노력 덕분에 오존층은 회복 중
  • 김보민 기자
  • 2018-11-07 15:18:4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오존층이 회복되고 있다

북반구의 오존구멍은 2030년까지, 남반구의 오존구멍은 2050년까지 회복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태양에서 나오는 자외선으로부터 우리를 지켜주는 오존층은 에어컨이나 냉장고에 주로 쓰인 화학물질인 CFC가 파괴한다. 10∼50㎞ 높이의 오존층에서 오존이 급격하게 줄어든 부분을 ‘오존구멍’이라고 하며 1980년대에 처음 발견됐다.

유엔(국제연합·UN)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1987년 CFC의 사용을 규제한 국제협약인 ‘몬트리올의정서’ 이후 대기 중의 CFC 농도가 점점 줄어들었다. 이에 오존층이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유엔 환경국의 에릭 솔헤임 국장은 “몬트리올의정서는 역사에서 가장 성공한 국제협약”이라고 말했다.​


2000년 남극의 오존구멍(왼쪽 보라색·파란색 부분)과 2018년 오존구멍의 모습. 구멍이 줄어들고 있는 것이 확인된다. NASA 제공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 어동1
    •    2018-11-07

    • 어동1
    •    2018-11-07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