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세상
  •  [독자한마당/동시] 엄마 흰머리
  • 김보민 기자
  • 2018-08-28 15:22:1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이도윤(경기 성남시 불정초 2)

1, 2, 3 뽑다보니 어느새 수북해진 엄마 흰머리

아… 나 때문인가?

엄마랑 같이 있을 땐 엄마가 하는 일이 나 혼내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다.


설거지하고, 밥 차리고, 뭐 사주고… 그 외에도 너무 많아


지금도 효자지만 더 효자 될게요

엄마 기운내시고 사랑해요!​



일러스트 임성훈


작품을 감상하고 나서

현지 어린이는 여름방학에 신나게 물놀이를 즐긴 모습을 그림으로 그렸네요. 물 속 어린이들의 표정과 동작이 다채롭습니다.

연우 어린이는 아무도 없는 놀이터에서 놀았던 경험을 동시에 담았네요. ‘나뭇잎과 내 등이 마주쳤다’ ‘까치와 곤충들이 내 엉덩이를 때린다’와 같은 표현이 참신합니다.

도윤 어린이는 엄마의 흰머리를 뽑으며 든 생각을 동시로 나타냈네요. 도윤 어린이의 말투와 생각을 그대로 담아 생생하게 감정이 전해집니다.

세 어린이 모두 참 잘했습니다.^^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