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미국, 북한에 “핵무기 폐기해 미국 테네시로 보내라”
  • 김보민 기자, 서진명인턴기자
  • 2018-05-17 16:59:16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김정은, 핵무기 없애면 무역·투자의 문 열릴 것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위성으로 촬영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모습. 미국 디지털 글로브 제공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2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핵무기를 없앰)에 대해 핵무기를 폐기해 미국 테네시주 오크리지로 가져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테네시 오크리지는 과거 리비아의 핵시설과 핵물질을 옮겨 보관해온 핵 연구단지다. 볼턴 보좌관은 그렇게 북핵 폐기가 이뤄지면 가능한 한 빠르게 북한과 무역·투자를 시작할 수 있다고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민간 투자가 가능한 분야로 농업 장비와 기술, 에너지망 건설을 꼽기도 했다.

미국은 북핵 해법으로 *리비아식 () 핵폐기, () 보상원칙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주장하는 단계적·동시적 조치에 대해 당신이 X를 주면 우리가 Y를 주는 방식은 이전에도 해온 방식으로 계속해서 실패했다면서 더 크고, 더 빠른 비핵화를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은 핵과 탄도미사일 외에도 생화학무기, 인권 문제까지 북-미 대화에서 논의해야 한다며 북한을 한층 압박하고 있다.

그런 한편으로 미국은 비핵화 완료에 따른 보상조치에 대해서도 거론하기 시작했다. 미국의 농업기술 이전과 발전소 건설 지원까지 시사(간접적으로 표현함)하며 북한 주민들은 고기를 먹을 수 있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다고 했다. 다만 미국인의 세금을 들여 지원할 수는 없다며 대규모 경제원조 방식은 고려하지 않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북한은 지난달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열어 기존 -경제 병진(함께 나란히 나아감)’ 노선을 폐기하고 경제 건설에 총력(모든 힘)을 집중하는 새로운 노선을 채택했다. 경제 총력전을 위해선 외국 자본의 유치(끌어들임)가 절실하다. 하지만 최악의 폐쇄국가인 북한이 그런 자본을 받아들일 준비가 전혀 안 돼 있는 것도 사실이다.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공사의 진단대로 철저한 통제·감시 아래 이뤄지는 개성공단식 개발 모델에 집착할 가능성이 높다.

이런 개성공단식 개방으로는 북한의 미래가 밝지 않다. 정권 유지 차원의 단물 빨아먹기에 그칠 가능성이 크고, 그런 국가에는 어느 누구도 투자를 꺼릴 수밖에 없다. 북한은 철저한 통제·감시 아래 이뤄지는 개성공단식 개발 모델을 버리고 번영의 기회를 놓치는 일은 없기를 바란다.

동아일보 515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서진명인턴기자 jms1024@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