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만 아기 살린 슈퍼히어로 할아버지 어린이동아
목정어린이합창대회
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240만 아기 살린 슈퍼히어로 할아버지
  • 이지현 기자
  • 2018-05-17 10:41:56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황금팔’ 할아버지

60여 년 동안 헌혈을 통해 240만 명의 아기들을 구한 할아버지가 마지막 헌혈을 했다.

미국 일간신문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호주에 사는 제임스 해리슨 씨는 14세 때 수술 도중 우연히 자신의 혈액에 희귀 항체(병을 이겨내는 물질)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항체는 임신부와 태아의 혈액이 다를 때 태아의 목숨을 위태롭게 만드는 병을 치료할 수 있는 항체였다. 

해리슨 씨는 성인이 된 뒤 60여 년간 총 1173회 헌혈을 해 이 병을 가진 임신부들을 치료할 수 있는 백신을 만드는 일을 도왔다. 그 결과 이 병을 가진 임신부들에게서 240만 명의 아기들이 무사히 태어날 수 있었던 것.

해리슨 씨는 현재 81세로 호주 정부의 기준에 따라 고령(나이가 많음)으로 인해 더 헌혈하지 못하게 되었고 최근 마지막 헌혈을 한 것. 호주 시민들은 헌혈로 많은 아기의 목숨을 구한 그를 ‘영웅’이라 부르고 있다.


마지막 헌혈을 하는 제임스 해리슨 씨. 뉴욕타임스​

▶어린이동아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문화이벤트 목정어린이합창대회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목정어린이합창대회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