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글쓰기 대회
어린이 기자마당
  • [어린이기자 킹왕짱] 보령에는 갯벌이 있어요
  • 심소희 기자
  • 2018-05-16 10:27:52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보령에는 갯벌이 있어요




기사는 어떻게 쓰는 걸까요? 좋은 기사란 어떤 글일까요? 어린이동아 취재 기자가 어린이동아 온라인 카페(cafe.naver.com/kidsdonga) ‘기사 보내기’ 게시판에 올려진 기사 중 매우 잘 쓴 기사를 골라 소개합니다. 더 좋은 기사를 쓰기 위한 ‘1급 정보’도 알려드려요.^^​


​어린이 기자의 글
​제목: 보령에는 갯벌이 있어요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엄마·아빠와 함께 할머니가 계시는 보령을 찾았다. 할머니를 모시고 식사하고 돌아오다 옛 대천역 근처에 근사하게 세워진 보령박물관 및 갯벌생태과학관(충남 보령시)을 관람했다.

보령은 대천해수욕장과 바다가 인접한(가까운) 지역이라 머드(진흙)와 갯벌체험으로 유명한 곳이다. 이번에 방문한 갯벌생태과학관은 바다에 들어가지 않고도 실내에서 갯벌에서 사는 다양한 생물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간이다.

과학관 자료에 따르면 갯벌에서 미세조류, 유글레나류 등 극소생물이 살아간다. 이런 극소생물을 직접 현미경으로 확인해 볼 수 있는 코너도 있다. 또 보령에서 많이 나는 조개의 종류와 모습을 살펴볼 수 있고, 조개 형태의 의자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등 테마체험도 가능하다. 특히 갯벌 놀이터와 미끄럼틀에서는 조개나 어류 친구들과 재미있는 한때를 보낼 수 있어 어린이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과학관에서 만난 한 어린이는 “엄마가 가까운 곳으로 견학 가자고 해서 억지로 왔는데, 실제 갯벌보다 자세하게 갯벌공부도 할 수 있어 좋다”며 “이번 여름방학엔 친구들과 또 오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학관 옆 공간에 보령박물관도 있다. 이곳에서는 보령의 역사, 선사시대 보령지역 원시인의 주거모습, 석탄개발이 한창이던 시절 성주탄전(석탄이 묻혀있는 땅)에서 쓰던 석탄열차, 보령8경 등을 공부할 수 있다.

관람료는 어린이 500원, 어른 2000원이다.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 설날 및 추석날, 공휴일 다음날 등이다. 관람 문의는 보령시 문화체육관리사업소로 하면 된다.


보령박물관·갯벌생태과학관 앞에 선 동아어린이기자 김무성 군(왼쪽)

​글 사진 서울 강서구 서울내발산초 5 김무성 기자


​쉿! 좋은 기사를 위한 1급 정보


무성 기자, 안녕하세요? 충남 보령시에 있는 박물관과 갯벌생태과학관을 다녀와 기사를 작성했네요. 보령시가 어떤 지역인지 박물관과 과학관에서 어떤 내용을 보고 체험할 수 있는지 아주 자세히 적어주었어요. 현장에서 만난 어린이를 인터뷰한 내용도 포함돼 독자들이 더욱 생생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참 잘했어요.

무성 기자의 기사가 더욱 완벽해지기 위한 팁을 하나 알려드릴게요. 기사의 첫 문장은 기사의 주제를 나타내는 문장으로 시작합니다. 이 기사의 주제는 ‘보령시 박물관과 과학관을 방문한 것’이지요. 할머니 댁을 방문한 것이 이곳을 가는 계기가 되었더라도 이 점은 기사 전체 내용에서 크게 중요한 부분이 아니므로 적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밑줄 친 부분을 ‘지난 8일 충남 보령시 박물관과 과학관을 방문했다’라고 정리해주면 기사의 주제를 더 잘 드러낼 수 있지요.

무성 기자 참 잘했어요! 앞으로도 멋진 기사 부탁해요.





▶어린이동아 심소희 기자 sohi0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영어글쓰기대회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