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북미 정상회담은 어디에서?
  • 이지현 기자
  • 2018-03-18 18:12:4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있는 미라마 해병대 항공기지를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위)과 ​1월 평양교원대학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샌디에고=AP뉴시스​·​ 조선중앙TV 캡처​

냉전 시대 적대국(서로 적으로 대하는 나라)이었던 미국과 소련(옛 러시아)의 정상은 미국 뉴욕 유엔(UN·국제연합)본부에서 마주칠 때를 제외하고는 제3국에서만 만났다.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34대 미국 대통령은 니키타 흐루쇼프 소련 공산당 총리와 1960년 프랑스 파리에서 만나 회담했다. 로널드 레이건 40대 미국 대통령은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을 1985년 스위스 제네바와 1986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만났다. 레이캬비크 회담이 계기가 돼 냉전 종식(끝남)의 분위기가 무르익은 1987년 이후에야 두 정상은 워싱턴과 모스크바를 오가며 회담을 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이 정상회담을 갖는다면 전례 없는 북-미 정상회담이기 때문에 어디서 만날지 벌써 예상이 ㉠분분하다. 워싱턴과 평양은 도청 등의 문제가 있어 두 나라 모두에 부담스러운 장소다. 그래서 스위스 스웨덴 등 중립적인 제3국이 거론된다. 스위스 제네바는 유엔 유럽지역 본부 등 국제기구가 즐비하고 북-미 간 고위급 접촉이 종종 이뤄진 곳이다. 김정은이 유학한 특별한 인연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스웨덴은 판문점 *중립국 감시위원회 일원이고 평양에 있는 스웨덴대사관은 미국인을 위한 영사(외국에서 무역, 자국민 보호 등의 업무를 하는 것) 업무를 대신해주고 있다.​

남북한 사이의 판문점도 거론된다. 북한 지도자가 된 후 한 번도 해외에 나가본 적이 없는 김정은이 북한을 사실상 벗어나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수 있고,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을 관할하는 미군 기지가 인근에 있어 미국 본토에서처럼 회담을 준비할 수 있다. 판문점은 정전(전쟁을 멈춤)협정이 맺어진 장소라는 상징성도 있다. 판문점은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가보려다가 기상 악화로 방문이 취소된 곳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이 성과가 있을 것으로 보면 과감히 평양을 방문할 가능성도 있다. 예측 불허의 김정은이 워싱턴을 전격 방문하지 말란 법도 없다. 북-미 정상회담의 중매를 맡은 한국의 서울이나 제주에서 보자는 얘기가 나올 가능성도 없지 않다.

동아일보 3월 12일 자 송평인 논설위원 칼럼 정리​

※오늘은 동아일보 오피니언 면에 실린 칼럼을 사설 대신 싣습니다.​






▶어린이동아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