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2019스키캠프
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샤넬의 ‘자연친화’ 패션쇼, ‘환경파괴’ 비난받아
  • 김보민 기자
  • 2018-03-08 16:51:1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자연 나타내려 환경파괴한 샤넬…초급

프랑스의 명품 브랜드 샤넬이 최근 연 패션쇼가 ‘환경파괴’라는 지적을 듣고 있다.

샤넬은 자연친화적인 느낌을 주고자 6일 프랑스 파리의 그랑팔레 미술관에서 연 패션쇼 무대를 숲처럼 꾸몄다. 실제 참나무, 포플러나무를 가져와 무대 가운데에 세웠고, 무대 전체를 낙엽으로 덮었다.


6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샤넬 패션쇼. 파리=AP뉴시스

이를 두고 프랑스의 환경단체인 프랑스자연환경(FNE)은 “이 패션쇼는 자연보호와 동떨어져 있다”면서 “자연친화적인 장식을 한다면서 몇 시간 패션쇼에 세우기 위해 100년이 된 나무들을 베어냈다”고 비판했다.

샤넬은 “패션쇼에 쓰인 나무 모두가 100년이 넘은 것은 아니다. 나무를 베어낸 곳에 100그루의 새 참나무를 심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2019스키캠프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