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영어글쓰기대회목정어린이합창대회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저출산 재앙을 해결하려면?
  • 이지현 기자
  • 2018-03-06 16:41:26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역대 최저 기록 갈아 치우는 저출산 재앙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서울 시내 한 병원의 신생아실. 동아일보 자료사진

지난해 태어난 아이가 1970년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30만 명대로 추락했다. 통계청은 지난해 신생아 수를 전년보다 11.9% 감소한 35만7700명으로 잠정(임시로 정함) 집계했다. 외환위기 여파(영향)가 있던 2001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인구가 꾸준히 늘어나는 세종시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역대 최저 기록이 깨졌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출생아 수인 *합계출산율도 1.05명으로 역대 최저였다.​

이 같은 추세라면 10년 내 인구 감소가 시작된다는 전망도 나온다. 연간 신생아 수는 1970년만 해도 100만 명대였다. 하지만 2000년대 이후 급속히 줄어 한 세대 만에 반 토막이 났다. 인구학자들이 심리적 마지노선(최후 방어선)으로 꼽는 30만 명대도 앞으로 5년 내 붕괴될 가능성이 크다. 첫째 아이를 낳는 엄마의 평균 연령은 지난해 31.6세까지 높아졌다. 가임 여성의 수도 줄어든 데다 첫째를 낳는 시기가 늦어지면서 둘째, 셋째를 갖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정부는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126조 원을 쏟아 부었지만 아이를 낳아 기르는 과정이 행복하지 않은 현실을 외면해서는 ㉠백약이 무효라는 점만 확인시켰다. 지난달 28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노사정위원회,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이 머리를 맞대 저출산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은 늦었지만 다행이다. 정부는 10월 저출산 정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제는 신중하게 저출산의 현실을 직시(바로 봄)하고 앞으로 달라질 노동시장과 사회구조에 맞는 인구정책을 검토하는 것도 필요하다.​

동아일보 3월 1일 자 사설 정리​


서울시청 시민청 결혼식장. 뉴시스​




▶어린이동아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영어글쓰기대회 문화이벤트 목정어린이합창대회 꿈나침반
영어글쓰기대회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X
NIE 예시 답안
목정어린이합창대회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