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스켈레톤‧루지‧봅슬레이에서 새 역사 펼쳐라
  • 김보민 기자
  • 2018-02-11 20:29:1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한국대표팀, 평창에서 새 역사 펼쳐라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우리 대표팀은 금 8, 은 4, 동 8개의 메달로 종합 4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4년 전 러시아 소치 대회 때 금 3, 은 3, 동 2개로 13위를 차지했던 것을 뛰어넘어 겨울스포츠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다.

우리가 겨울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것은 1948년 스위스 생모리츠 대회였다. 선수 3명, 임원 2명에 불과한 미니 선수단이었다. 경제적으로 선진국형 겨울스포츠를 즐길 만한 여력이 없었던 탓에 44년 동안 ‘노 메달’의 수모를 겪어야 했다. 그러다 1992년 프랑스 알베르빌 대회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은메달에 이어 남자 쇼트트랙에서 두 개의 금메달을 따냈다. 이후 한국은 쇼트트랙의 세계 최강자로 자리 잡았다.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 AP뉴시스


2010년 캐나다 밴쿠버 대회에서는 모태범 이상화 이승훈 선수가 스피드스케이팅에서 각각 금메달을 땄다. 힘과 스피드가 필요한 스피드스케이팅은 아시아 선수들이 넘기 힘든 장벽이라는 편견을 일거에 날려 버렸다. 이 대회에서 김연아 선수가 피겨스케이팅 금메달을 목에 건 순간 온 국민이 충격에 가까운 감격과 환희에 휩싸였다. “내 인생의 90%는 역경(어려운 처지나 환경)”이라던 김연아 선수의 말, 굳은살로 뒤덮인 이상화 선수의 발바닥 사진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 “불안 초조할수록 그 스트레스를 즐기고자 노력한다”는 이상화 선수는 이제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에서는 썰매가 올림픽 도전사의 새로운 페이지를 쓸 것이다. 썰매는 스켈레톤, 봅슬레이, 루지 종목이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비인기 종목이다. 스켈레톤은 머리를 진행방향으로 두고 엎드려서 썰매를 타는 경기이며, 봅슬레이는 2명이나 4명이 썰매를 타고 활주하는 경기, 루지는 다리를 진행방향으로 두고 누워서 썰매를 타는 경기다.

그러나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는 열악한 여건을 탓하지 않고 해외 경기장을 돌며 쉼 없이 노력해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섰다. 봅슬레이 2인승의 원윤종 서영우 선수도 메달을 노린다. 아이스하키 남자 대표팀은 한 번도 꿈꿔 보지 못했던 올림픽 1승을 향해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우리의 겨울올림픽 70년은 도전의 역사였다. 우리 젊은이들은 대회마다 편견과 장벽을 무너뜨리고 희망을 보여주었다. 그 도전과 감동은 평창에서도 계속될 것이다. 동아일보 2월 9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