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글쓰기대회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제천에 이어 밀양, 대형화재 ‘도돌이표’
  • 김보민 기자
  • 2018-01-28 13:09:07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밀양 화재참사, 국민은 불안하다

또다시 대형 참사다. 26일 오전 7시 반경 경남 밀양시 세종병원에 불이 나 38명이 목숨을 잃고 150명이 다쳤다. 1층 통로로 연결된 요양병원까지 화마(火魔·화재를 마귀에 빗댄 말)에 휩싸였다면 인명 피해는 몇 배 더 커졌을 수 있다. 충북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로 29명이 숨진 지 불과 한 달여 만의 더 큰 참사는 국민 안전이 얼마나 불안한 토대(밑바탕) 위에 있는지를 참담하게 보여준다.

병원은 불이 나면 신속한 대피가 어려운 이른바 ‘피난약자’가 모인 곳이다. 이번에도 거동이 불편한 70대 이상의 고령 환자와 중환자가 제대로 대피하지 못해 참변을 당했다. “살려 달라”고 외마디 소리를 낼 뿐 병상에 누운 채 꼼짝도 못 하고 유독가스를 마신 환자들이 적지 않았다. 화재 신고가 접수된 뒤 소방대는 3분 만에 도착했고 불길도 2시간 뒤 잡혔다. 하지만 엄청난 인명 피해를 막진 못했다.


경남 밀양시 세종병원 화재 이틀째인 27일 병원 응급실에서 관계자들이 합동 정밀 감식을 하고 있다. 밀양=뉴시스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지만 소방시설의 부실(충분하지 못함)이 화재를 키운 것은 분명해 보인다. 사망자가 발생한 세종병원과 별관인 요양병원에는 스프링클러(물을 뿌리는 기구)가 없었다. 바닥면적 1000m² 이상인 건물에는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지만 그보다 면적이 작은 이 병원은 대상에서 벗어나 있다. 짙은 연기로 현장에 바로 진입하지 못한 한 소방대원은 “초기에 스프링클러에서 물이 쏟아졌다면 피해를 줄였을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지난해 12월 제천 화재 이후 소방당국이 전국 다중이용시설(여러 명이 이용하는 시설)을 대상으로 소방 특별점검을 벌일 때 이 병원도 점검을 받았지만 피난시설 관련 미세한 시정조치에 그쳤다.

정부는 대형 화재가 날 때마다 소방 특별점검에 나서고 안전규정을 강화했다. 그러나 근본적 대책보다는 당장 비난의 화살을 돌릴 대상을 찾는 데 급급했다. 그러다 보니 2015년 경기 의정부시 도시형생활주택 화재, 지난해 12월 제천 화재, 그리고 이번 화재까지 도돌이표같이 참사가 반복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사(공식적인 새해 인사)에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보여주기식 대책으로는 이제 안 된다. 얼마나 희생을 더 치러야 바뀔 것인가. 


동아일보 1월 27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영어글쓰기대회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유튜브스타영상공모전 스팀컵
영어글쓰기대회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X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