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글쓰기 대회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진상규명 필요하다
  • 이지현 기자
  • 2017-12-25 11:44:45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집단사망 철저한 진상규명을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던 미숙아 4명이 16일 81분 사이에 차례로 숨진 사건은 굴지(매우 뛰어나 수많은 가운데 손꼽힘)의 대학병원에서 벌어졌다는 점에서 충격적이다. ㉠이른둥이 지원 시설을 갖춰 올해 대통령 표창까지 받은 병원에서 치료받다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은 아기를 보는 부모 심경이 오죽하겠는가. 역학조사에 들어간 질병관리본부는 사망한 신생아 4명 중 3명이 ‘그람음성 막대균’ 중 하나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확인했다. 그러나 신생아 4명을 부검(사망한 이유를 밝혀내기 위해 검진함)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동시 사망 원인을 감염균으로 본다는 것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혀 혼란스럽다.



18일 오후 이한영 서울과학수사연구소장(가운데)이 서울 양천구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울과학수사연구소에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과 관련한 1차 부검 소견을 발표하는 모습. 뉴시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실의 주치의가 산모들에게 부작용이 의심되는 특정 모유 촉진제 복용을 권유하며 모유 수유를 권장한 사실도 드러났다. 미리 짜두었다 신생아들에게 먹인 모유가 상해서 감염됐을 가능성도 있다. 만일 미숙아를 대상으로 임상실험을 하다 사망 사건이 발생했다면 끔찍한 일이다.

그렇지 않아도 이대목동병원은 지난해 7월 신생아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간호사가 결핵 환자로 드러나고, 석 달 전에는 영아에게 투여하던 수액통에서 날벌레가 발견되는 등 부실한 의료관리로 손가락질을 받은 병원이다. 수액통에서 날벌레를 발견한 것도 환자 보호자였는데 병원 측은 제조사에 책임을 돌리는 등 무책임한 대응을 했다. 이번에도 사망 사건 뒤 경찰에 신고한 것은 병원 아닌 보호자들이었다. 그런데도 병원은 경찰뿐 아니라 보건소에도 신고했다는 거짓 해명까지 내놓았으니 보건당국은 병원 감독에 ㉡손 놓고 있단 말인가.

이번 신생아 집단사망에는 신생아 병동의 열악한 운영시스템도 원인의 하나라는 지적이 나온다. 대한신생아학회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올해 2월 발표한 신생아중환자실 적정성 평가에 따르면 2016년 국내 신생아 전문 의사 1명이 맡은 신생아 수는 3455명으로 810.8명인 일본의 4배가 넘었다. 보건당국은 의료진 과실이나 인큐베이터(미숙아나 출생 당시 이상이 있는 아기를 넣어 키우는 기기) 오작동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사망원인을 철저히 규명해 산모와 유족의 슬픔을 조금이나마 달래야 할 것이다. 이대목동병원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동아일보 12월 19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영어글쓰기대회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