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빅토르 안, 평창올림픽 출전 가능성 높아져
  • 김보민 기자
  • 2017-12-14 14:18:4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스포츠 도핑(약물로 인한 체력 또는 집중력 증강)의 역사는 전쟁만큼 오래됐다. 그리스 고대 올림픽 선수들은 양의 고환을 먹고 경기에 나섰다. 동물 고환에서 근육강화제인 스테로이드 성분을 추출할 수 있으니 근거 없는 처방은 아니다. 전차 경주에 앞서 약초차를 마셨다고도 한다. 각성제(교감신경계를 흥분시키는 약물) 성분일 가능성이 있다.

도핑은 선수들에게 치명적인 유혹이다. 미국 의학자 밥 골드먼이 쓴 ‘라커룸에서의 죽음’(1984년)이라는 책에는 ‘골드먼의 딜레마(궁지)’가 나온다. 운동선수들에게 “검사에 안 걸리면서 성적을 보장해 주는 약물이 있다면 부작용으로 5년 뒤 사망하더라도 복용하겠느냐”는 설문조사를 했더니 응답자 절반이 “약을 먹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2011∼2015년 조직적으로 도핑 결과를 조작해 5일(현지 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평창 올림픽 출전 금지를 당한 러시아는 국가가 도핑의 유혹에 넘어간 경우다.


러시아 쇼트트랙 국가대표인 빅토르 안이 지난달 열린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500m 예선 경기를 치르고 있다. 뉴시스


겨울스포츠 강국 러시아의 도핑 스캔들(매우 부도덕한 사건)은 자칫 평창 겨울올림픽 흥행에 찬물을 끼얹을 뻔했다. 하지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약물 검사를 통과한) 선수들은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게 할 것”이라고 밝혀 최악의 사태는 면했다. 본인의 선택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피겨스케이팅에서 ‘제2의 김연아’로 불리는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 같은 러시아 스타들을 평창에서 볼 가능성이 높아졌다. 

“포기할 수 없는 무대다. 4년을 준비해 왔다”며 러시아 출전 금지에도 개인 자격 참가 의지를 불태웠던 한국 출신 쇼트트랙 스케이팅 선수 빅토르 안(안현수). 그를 평창에서 다시 보게 됐다.


동아일보 12월 8일 자 주성원 논설위원 칼럼 정리

※오늘은 동아일보 오피니언 면에 실린 칼럼을 사설 대신 싣습니다.


사설 읽고 생각하기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