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영어글쓰기대회
어린이 뉴스
  • [오늘의 뉴스] 첫 공개된 카이스트 탑승형 로봇, 성화 나르다
  • 이채린 기자
  • 2017-12-12 16:17:17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휴머노이드 로봇이 함께한 성화 봉송

대전에서 휴머노이드(사람과 비슷한 모습을 하고 두 발로 걷는 로봇) 로봇이 성화(큰 규모의 경기장에서 경기장에 켜 놓는 횃불)를 봉송(정중히 나름)한 가운데 이 로봇들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대전 유성구에 있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정문에 로봇 ‘DRC-휴보’가 운전하고 세계적인 로봇 공학자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UCLA) 데니스 홍 교수가 탄 차가 나타났다. 키 170㎝에 1분에 15m씩 걷는 휴머노이드 로봇인 DRC-휴보는 2015년 재난대응 로봇 올림픽에서 우승한 로봇.


성화를 나르는 DRC-휴보(왼쪽)와 FX-2. KAIST 제공·대전=뉴시스

데니스 홍 교수는 차에서 내려 기다리고 있던 또 다른 DRC-휴보에게 성화를 전달했다. 이 로봇이 뚜벅뚜벅 20m를 걸었을 즈음 앞에 높이 2m 가량의 벽이 나타났다. DRC-휴보는 오른손에 있는 드릴을 이용해 벽에 동그랗게 구멍을 뚫어 이 구멍 사이로 벽 뒤에 있던 카이스트 오준호 교수에게 성화를 건넸다. 그는 2004년 휴보를 처음 만들어 계속 발전시켜 온 인물.

오 교수는 성화봉을 들고 걸어가 앞에 있던 탑승형 로봇 FX-2가 들고 있던 성화봉에 성화를 붙였다. 일반인에 처음 공개된 FX-2는 오 교수 연구팀이 만든 키 2.2m인 로봇으로, 체중 70㎏ 어른까지 탈 수 있도록 개발됐다. 두 발로 걸을 수 있는 FX-2는 사람들을 태우고 움직이는 놀이기구나 장애인용 탑승 로봇으로 활용될 수 있다. 이날 여기엔 올해 열린 주니어 소프트웨어 창작대회의 우승팀 대표 이정재 군(경기 향남중 1)이 탔다.


▶어린이동아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영어글쓰기대회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유튜브스타영상공모전 스팀컵
영어글쓰기대회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X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